AD
  • 에이솔 사진='쇼미더머니6'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쇼미더머니6' 에이솔이 하차 소감을 밝혔다.

에이솔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쇼미더머니'와의 4개월을 이제야 후련하게 마무리한다"며 "누구보다 서로를 응원하고 위로하고 힘든 상황들을 같이 버텨줬던 팀 오빠들 정말 열심히했다. 진심을 다해 정말로 열심히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음원순위가 낮은 것도, 오빠들의 악플이 달리는 것도, 기회를 내어준 프로듀서 선배들의 악플도 다 내 탓인 것만 같아 너무 괴로웠고 잘 이겨내길 바랬던 2달전의 촬영들은 이제서야 다시보려 하니 또 힘들어하는 나를 끝까지 위로해주고 격려해줬던 팀오빠들"이라며 "'쇼미더머니'를 통해서 내가 얻은 건 팀 오빠들을 만난 게 제일 큰 선물인 것 같다"고 했다.

또 "태어나 가장 많은 생일축하도 받아보고 많은 악플에 마음도 아파보고 많은 응원에 기뻐하고 뒤에서 많이 울고 많이 웃으며 지낸 몇달은 행복했던 기억들뿐"이라며 "감사하고 또 한번 감사하다. 피타입 선배와 남은 JK BIZZY 팀 오빠들을 위해 많이 응원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11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 6'에서는 본선 문턱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신 에이솔의 모습이 공개됐다. 타이거JK&비지 팀 소속으로 배틀 무대에 올른 에이솔은 조우찬, 넉살을 상대로 디스 랩을 펼쳤으나 탈락의 기로에 섰다. 이후 탈락자로 호명되자 에이솔은 "같이 해서 영광이다. 내겐 좋은 기회였다. 지금도 여기 있는 게 꿈 같다"고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2 16:49:18   수정시간 : 2017/08/12 19:08:5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