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살림남2' 김승현 / 사진=KBS 캡처
'살림하는 남자들2' 김승현이 딸에게 성인잡지를 들켜 진땀을 뺐다.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김승현의 옥탑방에 방문한 딸 수빈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현의 집 대청소를 하던 수빈이는 방에 쌓여있는 대본 사이에서 각종 성인잡지를 발견했다.

김승현은 민망한 듯 반대쪽 표지를 보여주며 "종이접기 아저씨 모르냐. 추억의 아저씨. 이걸 보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수빈이는 한숨을 내쉬며 "이게 다 몇 개냐. 그냥 야동을 봐라. 돈이 아깝다"고 타박해 눈길을 모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2 15:06:2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