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유천, 황하나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황하나 인스타그램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JYJ 박유천·황하나 커플이 세간의 관심에 부담을 드러냈다.

황하나는 18일 오전 10시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돌연 삭제했다. 앞선 17일 황하나는 "한번이라도 입장 바꿔 생각해본 적 있냐? 욕하고 물어뜯을 때 그 물어뜯기는 상대가 자기 자신이나 자기 가족들,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온몸이 진짜 썩어가고 반성도 정말 매일같이 많이 하고 변한 사람도 있다. 나도 변하도록 노력하겠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날 황하나는 댓글을 통해 누리꾼들의 악플이 쏟아지자 해당 글을 삭제했다. 뿐만 아니라 "나 혼자 그냥 잘 살겠다. 신경꺼달라. 차단해달라. 나는 완전 신경 끄겠다. 원래 끄고 살았지만 남들한테, 남들 얘기에, 원래 남일에 관심 갖는 게 제일 쓸 데 없고 시간 낭비 아니냐. 아까 같은 글 쓴 게 내 잘못. 미안해할 필요도 없었다"는 글을 새로 게재했다.

박유천 또한 자신과 황하나를 향한 관심 때문인 듯 인스타그램 게시물들을 전부 삭제했다. 박유천은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죽고 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하다.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 나와 하나 응원해달라"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한편 박유천과 황하나는 1년여의 열애 끝에 오는 9월 서울 시내의 한 호텔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황하나는 남양유업 창업주인 홍두명 명예회장의 외손녀로 결혼설 이후 인스타그램 및 블로그 등을 통해 박유천과의 관계를 공공연히 밝히며 애정을 드러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4:35:05   수정시간 : 2017/07/18 14:42:10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