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엑소(찬열 디오 카이 수호 첸 시우민 백현 세훈)가 18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에서 열린 정규 4집 '더 워(THE WAR)' 컴백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그룹 엑소가 정규앨범 4집 '더 워(THE WAR)'로 새로운 기록에 도전한다. 올 여름 가요계 컴백 전쟁에서 또 한번의 기록을 세울까.

18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는 엑소의 정규 4집 '더 워(THE WAR)' 발매 기념 기자회견이 열렸다. 엑소는 이날 오후 6시 타이틀곡 '코코밥(KoKoBop)'을 비롯해 '전야' '왓 유 두(What U do?)' '포에버(Forever)' '다이아몬드' '너의 손짓' '소름' '기억을 걷는 밤' '내가 미쳐' 등 '더 워(THE WAR)' 수록곡을 공개할 예정이다.

수호는 "'더 워'는 엑소의 기존 세계관을 구체화시키는 앨범이 되지 않을까 싶다"며 "엑소가 초능력 등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콘셉트를 해왔는데 좀 더 발전시켜서 어떻게 새로운 모습을 보일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첸은 "지구에서 일어난 나쁜 일들, 사건 사고에 대해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고, 백현은 "엑소의 음악으로 하나되는 세상을 만들 수 있다면 좋겠다"고 했다.

새 앨범 '더 워'의 타이틀곡은 리드미컬한 발음으로 유쾌한 느낌을 자아내는 '코코밥'. 피할 수 없는 전쟁을 앞두고 리듬에 따라 춤을 추며 마지막 밤을 함께 하자는 내용의 가사를 에너제틱한 레게 기타와 무게감 있는 베이스 사운드에 담아냈다. 장르가 레게인 만큼 엑소의 데뷔 6년만의 첫 도전에 많은 관심이 쏠리기 충분했다.

백현은 "'코코밥'은 리드미컬한 레게 사운드에 EDM이 담긴 곡으로 엑소가 처음 선보이는 장르인데 굉장히 재밌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카이는 "'코코밥'을 처음 들었을 때 좋다고 생각했다"며 "지금까지 엑소가 해온 스타일이 아니기 때문에 도전이지만 또 다른 전환점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엑소가 다양한 장르를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엑소 멤버들의 바람이 팬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진 덕분일까. 신보 '더 워'는 오는 19일 앨범 공식 발매를 앞두고 선주문량 80만 7,235장을 기록하며 이전의 엑소 앨범 최다 수치(66만장, 정규 3집 '이그잭트')를 경신했다. 첸은 "80만장이라는 경이로운 기록을 보고 멤버들과 자축했다. '늑대와 미녀' 때부터 기록들이 쌓이고 있는데 뿌듯하고 영광스러우며 팬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처럼 앨범 발매 전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엑소가 쿼드러플 밀리언셀러를 기록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엑소는 정규 1집부터 3집까지 모두 앨범 판매량 100만장을 돌파하며 지난해 트리플 밀리언셀러에 등극한 바 있다. 카이는 "세번하면 네번하고 싶은 게 마음 아니냐. 올해 역시 '더 워' 앨범이 빨리 나와서 쿼드러플 밀리언셀러를 달성하고 싶은 마음이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백현은 "작년에 '이그잭트' 활동을 하면서 밀리언셀러에 대상까지 받으며 행복했다"며 "'더 워'도 또 한번 밀리언셀러를 하면 좋을 것 같다. 무조건 쿼드러플을 해야 한다는 건 아니지만 엑소 멤버들 모두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엑소가 올해 6년차를 맞았는데 이번 앨범은 팬들은 물론이고 대중들도 좋아할 만한 음악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표했다.

한편 엑소는 이날 오후 8시 네이버 V앱의 '2017 한여름 밤의 코코밥' 방송을 통해 정규 4집 '더 워' 수록곡 소개 및 뮤직비디오 촬영 비하인드 등 다채로운 이야기를 공개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3:49:35   수정시간 : 2017/07/18 14:43:56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