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엑소 카이가 18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에서 열린 정규 4집 '더 워(THE WAR)' 컴백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그룹 엑소가 신곡 '코코밥'을 통해 레게에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18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는 엑소 정규 4집 '더 워(THE WAR)' 발매 기념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엑소 수호 찬열 카이 디오 백현 세훈 시우민 첸이 참석했다.

카이는 "엑소 멤버들 모두가 이렇게 생각했는지 모르겠지만 난 이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좋다고 생각했다"며 "백현 말대로 도전일 수 있겠단 생각을 하지만 엑소가 지금까지 한 스타일이 아니기 때문에 도전이 또 다른 전환점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엑소는 다양한 장르를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고 '코코밥' 또한 신나고 다양한 매력을 갖고 있다"며 "'코코밥'을 들었을 때 레게 때문에 자동으로 리듬을 타게 되는데 신나고 엑소가 하면 또 다른 시너지가 나와서 좋은 무대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강조했다.

한편 엑소는 이날 오후 6시 새 앨범 '더 워(THE WAR)' 수록곡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코코밥(KoKoBop)'을 비롯해 '전야' '왓 유 두(What U do?)' '포에버(Forever)' '다이아몬드' '너의 손짓' '소름' '기억을 걷는 밤' '내가 미쳐' 등 아홉 곡이 수록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1:54:02   수정시간 : 2017/07/18 13:54:27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