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 우효광-추자현 부부의 활약에 힘 입어 2주 연속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월요일 밤 신흥 강자로 떠올랐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7일 밤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의 시청률은 1부 5.6%, 2부 7.0%, 최고 8.1% (이하 수도권 가구 평균 기준, 전국 평균 1부 4.5%, 2부 5.8%)을 기록했다.

‘너는 내 운명’과 같은 시간에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는 4.5%(전국 4.9%), MBC ‘MBC 스페셜’은 4.3%(전국 4.3%)로, 10일 첫 방송과 동시에 동 시간대 1위로 쾌조의 스타트를 끊은 ‘너는 내 운명’은 동 시간대 경쟁 프로그램들과 격차를 벌이며 2주 연속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너는 내 운명’ 2화는 방송 내내 시청률 그래프가 꾸준히 상승하며, 끝까지 눈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했다.특히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것은 화제의 ‘추우커플’ 추자현-우효광이었다. 두 사람은 ‘쪽쪽’ 뽀뽀 소리가 끊이지 않은 달달한 신혼의 아침 일상부터 체중 관리 신경전, ‘결혼 계약서’ 작성을 둘러싼 두 사람의 ‘동상이몽’ 에피소드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추자현은 서장훈이 “왜 이렇게 남편에게 무섭게 하냐. 눈을 부라리면서 말한다”며 지적하자 “남편이 연애 때는 안 그랬는데 혼인 신고서 도장 찍고 난 뒤 부쩍 자기 말이 많아졌다”며 “중국 말을 해야 되는데 말이 급하니까 나도 모르게 큰 소리가 빽빽 나간다”며 항변했다.

이어 추자현은 수줍게 “(남편이) 제 중국어가 귀엽대요”라고 말했고, 이 말을 들은 MC들은 자신의 귀를 의심하며 동시에 ‘누가요?’라고 되묻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추자현은 이에 굴하지 않고 “저 제 자랑하는 거 좋아해요”라고 털털하게 말하며 “남편이 귀여워해주니 제가 조금 더 강하게 말하는 것도 있다”라며 우효광의 자랑을 덧붙였다. 추자현의 귀여운 셀프 자랑 토크는 순간 시청률이 8.1%까지 치솟으며 이 날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1:28:56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