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비디오스타'에 서하준이 출연한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배우 서하준이 6개월의 공백기를 깨고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우 서하준이 동영상 논란 이후 오랜만에 방송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동영상 논란으로 모든 방송 활동을 전면 중단했던 배우 서하준을 비롯해 가수 김연자, 모델 마르코, 배우 김광민이 출연한다.

이날 서하준은 자신을 둘러싼 '동영상 논란'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공백기 동안 행복했던 시간은 단 20초였다. 잠을 계속 잘 못자다가 잠에 들었던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때 꿈에서 지금 내가 겪고 있는 일이 그대로 재현됐다. 꿈에서 깨자마자 이 일들이 모두 꿈이었구나 싶었던 그 20초간 잠깐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방송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나의 안부를 궁금해 하고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보담을 하고 싶었다"며 "늪에 빠져 발버둥쳐서 나왔는데 나도 모르게 내 손에 진주가 쥐어진 기분"이라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오는 오늘(1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0:53:58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