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황하나 박유천. 사진=황하나 SNS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예비 신부 황하나씨가 심경의 변화를 드러냈다.

지난 17일 박유천은 자신의 SNS에 "죽고 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하다. 저와 하나 응원해달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럼에도 박유천에 대한 여론이 싸늘하자 황씨는 "너무 이기적이다. 한 번이라도 입장 바꿔 생각해보신 적 있으신가요? 욕하고 물어 뜯을 때 그 물어 뜯기는 상대가 자기 자신이나 자기 가족들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으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온 몸이 진짜 썩어가고 반성도 정말 매일같이 많이 하고 변한 사람도 있다. 저도 변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아무튼 갑작스런 일들로 상처받으셨던분들껜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려요"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이 글은 몇 시간만에 삭제되고 새로운 게시물이 올라왔다. 황씨는 "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저 신경꺼주세요. 저 차단해줘요"라며 "저는 완전 신경 끌게요. 원래 끄고 살았지만, 남들한테, 남들 얘기에 원래 남 일에 관심 갖는 게 제일 쓸 데 없고 시간 낭비 아닌가요. 아까 같은 글 쓴 게 내 잘못. 미안해 할 필요도 없었어, 난"이라고 전했다.

이어 "좋은 사람들이랑 좋은 것만 보고 사는 게 답이죠. 불쌍해. 진짜. 자기들은 얼마나 착하고 좋은 사람들이야. 남 욕하면서 인생 행복해? 그럼 계속 그렇게 살아요. 욕하고 미워하고"라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 또한 현재 삭제된 상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08:17:52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