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생활의 달인'에서 나무도마의 달인과 찹쌀떡의 달인을 소개한다. 사진=SBS
'생활의 달인'에서 나무 도마의 달인과 황해도식 찹쌀떡의 달인이 소개된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나무도마의 달인, 이북식 찹쌀떡의 달인의 특별한 비결이 공개된다.

<나무도마의 달인>

주방 필수품인 도마는 음식을 썰거나 다질 때에 반드시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아무 제품이나 무턱대고 고를 수 없다. 이 때문에 최근 많은 사람이 친환경적이고 인체에 해가 없는 나무 도마을 선호하고 있다.

겉으로 보기엔 그저 흔하게만 느껴지는 나무도마 하나지만, 그것을 만들기 위해 나무를 고르는 일부터 깎고 다듬는 일까지 모든 작업을 손수 해나가는 권오출(56세/경력 40년) 달인을 만난다. 거칠고 투박한 나무를 하나의 매끈한 나무도마로 완성시키기까지의 과정은 생각보다 많은 정성이 필요하다고 하는데, 좋은 나무를 선택하는 일부터 재단하고 깎아서 다듬는 일까지 모두 수작업으로 이루어진다고.

제재소에서 가져온 다양한 나무 원목을 대패 작업으로 판판하게 하는 것은 물론, 사포로 여러 번 문질러 표면을 매끄럽게 문지르는 것까지 모두 직접 해낸다는 달인. 이 작업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도마에 곰팡이나 세균이 생기기 쉽기 때문에 더 정성을 기울인다고 한다. 모두 수작업으로 만들지만 복사라도 한 듯 도마의 모양이나 크기 무게까지 똑같이 만들어내는 달인의 실력은 눈으로 보고도 믿기 힘들 정도다.

늘 파편이 튀고, 먼지가 휘날려 숨조차 쉬기 힘든 작업 환경 속에서 40년의 세월을 보내면서도 도마를 만들기 위해 늘 최선을 다하는 권오출 달인, 그의 진한 삶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황해도식 찹쌀떡의 달인>

'찰떡같이 붙으라’ 는 의미를 가진 찹쌀떡은 예부터 기쁜 일이 있을 때마다 함께해 온 전통 음식이다. 쫀득한 식감에 달콤한 팥소가 어우러져 노인부터 어린아이 모두 거부감 없이 사랑받는 찹쌀떡이기에 그 오랜 역사만큼 전국 곳곳에 나름 명성 있는 찹쌀떡 집이 많이 있다.

하지만 서울특별시 성북구에 배상례 (63세 / 경력 40년) 달인의 가게에서 만나는 찹쌀떡은 무언가 다른게 있다. 보통 찹쌀떡은 동그랗고 하얀 찰떡 안에 검은 팥소가 일반적이지만, 배상례 달인이 만든 찹쌀떡은 황해도의 전통을 담은 찹쌀떡이라 비주얼부터 남다르다. 네모난 모양의 찰떡 안에 흰 팥소가 들어가있는데, 이 범상치 않은 팥소에 비밀이 숨겨져 있다.

벌집을 만들기 위하여 꿀벌이 분비하는 물질인 밀랍을 넣은 달인의 팥소는 질리지않는 개운한 단맛을 내는 게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쫄깃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위해 연근을 함께 넣어 찰기를 더욱 살려준다. 시어머니가 황해도에서 먹었던 추억의 맛을 살려 떡집을 낸 것이 시초로 역사만 60년 이상인 달인의 떡집, 이 맛의 명맥을 달인과 아들이 이어가고 있다.

찹쌀떡을 위해 살아온 긴 세월, 비범한 내공으로 전통을 계승해 찹쌀떡을 빚어온 달인의 인생 이야기를 '생활의 달인'에서 만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20:55:55   수정시간 : 2017/07/17 21:02:55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