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설리 화보가 공개됐다. 사진=그라치아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로 인생 2막을 연 설리가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8월호의 커버를 장식했다.

설리는 최근 그라치와 함께한 뷰티 화보 촬영에 참여했다. 그는 영화 '리얼' 개봉 이후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발랄한 매력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주도하며 특유의 과즙미와 고혹미를 뽐냈다.

설리는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예쁜 립 연출 노하우를 귀띔했다. 설리는 “립스틱 컬러가 입술에 착색되라고 외출 몇 시간 전부터 미리 발라놔요. ‘나의 오늘의 색은 이거야!’ 라는 생각을 하면서 입술 컬러부터 정하고 꾸미기를 시작하는 거죠. 얼굴이 먼저 업(?)돼야 옷도 입고 싶어지더라고요”라는 재밌는 답변을 내놨다.

특히 설리는 가지색에 가까운 짙은 가을 컬러 립스틱도 찰떡 같이 소화해냈다. 이에 “’내가 언제부터 이런 다크한 립이 잘 어울렸더라?'라는 생각을 했어요. 저도 어느덧 진한 색이 어울리는 얼굴이 됐나 봐요”라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시종일관 재미있고 유쾌한 인터뷰를 이어가다가 연기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그는 단어 하나 하나를 신중히 고르며 진중한 표정으로 이야기를 풀어놨다. 연기자를 평생 직업으로 생각하냐는 질문에 설리는 이렇게 답했다.

  • 사진=그라치아
“연기자가 평생 직업일수도 있겠다 싶은 생각이 드는 요즘이에요. ‘이 곳’이 저랑 되게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어요. 이 곳과 안 어울린다고 믿던 때도 있었거든요. 저와 다른 사람들을 보면서 ‘난 아니야, 오히려 저런 사람들이 연예인 해야지’라고 생각했었어요. 근데 요즘엔 ‘어 아니네? 내 자리도 있네’라는 생각이 들어요. 자신감도 좀 붙었고, 일에 대한 성취감과 책임감도 생겼어요.”

  • 사진=그라치아
  • 사진=그라치아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7:06:4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