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강예원과 최민수가 17일 서울 마포구 MBC사옥에서 열린 수목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죽어야 사는 남자' 강예원이 최민수와의 연기 호흡을 설명했다.

1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는 MBC 새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극본 김선희, 연출 고동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고동선 PD를 비롯해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이 참석했다.

강예원은 "작은 액션신이 있었는데 내가 너무 가까이 있어서 최민수 선배님 신발에 얼굴을 맞았다"며 "이마에 맞아서 혹이 생겼는데 최민수 선배도 놀라고 나도 놀랐다. 그런데 한 번 맞고 시작하니까 무서운 것도 없어지고 최민수 선배가 편해지더라. 나도 촬영 중 최민수 선배를 발로 때리는 촬영이 있었는데 액션으로 몸을 부딪히면서 서로 편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최민수는 "강예원이 내 친딸로 나오는데 첫 만남이 악연"이라며 "촬영 중 강예원이 나의 하나밖에 없는 중요한 부분을 발로 차게 됐다. 이렇게 애증의 관계가 시작되는구나 생각하면서 촬영을 했는데 강예원도 그렇고 신성록, 이소연 모두 노력하고 있구나를 느꼈다"고 화답했다.

한편 MBC '죽어야 사는 남자'는 1970년대 중동으로 건너가 성공한 보두안티아 공화국의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최민수)이 딸 이지영(강예원)과 사위 강호림(신성록) 앞에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 조태관 배해선 차순배 김병옥 황승언 등이 출연하며 19일 오후 10시 첫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4:58:19   수정시간 : 2017/07/17 15:06:31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