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영화 '청년경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한마디로 유쾌했다. 박서준과 강하늘의 '청년경찰'이 베일을 벗었다.

17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청년경찰'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박서준, 강하늘과 김주환 감독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물.

이날 박서준은 자신이 맡은 의욕충만 경찰대생 기준 역에 대해 "말보다는 행동이 앞서고 정이 많은, 계산보다는 감정에 충실해 움직이는 경찰대생 기준 역을 맡았다. 강하늘이 연기하는 희열과 반대이기 때문에 더 궁합이 잘 맞는 캐릭터다"라고 말했다. 실제 자신의 성격과 얼마나 일치하는가 하는 질문에는 "반 정도는 맞는 것 같다. 행동이 앞서는 부분은 비슷하지만 어떻게 보면 캐릭터가 살짝 멍청한데 그 부분은 다르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하늘은 박서준과 정반대의 캐릭터를 연기했다. 그는 "제가 맡은 희열은 기준과 반대로 행동보다 말이 앞서고, 정 없는 역할이다. 행동파보다는 두뇌파다"라며 "원리원칙만 중요시하는 캐릭터이지만 기준을 알아가며 서로 융화된다. 다른 인물이지만 결국 비슷해진다"고 설명했다. 강하늘은 "실제로도 부족한 부분을 서준이 형이 많이 채워줬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 영화 '청년경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명실공히 '대세 배우'로 떠오른 두 사람의 호흡은 어땠을까. 박서준은 "너무 좋았다. 촬영 현장이 즐겁다보니 애드립도 많이 나왔다. 그런데 감독님께서 굉장히 정확하신 분이다"라며 "편집 포인트까지 염두에 두시고 디렉팅을 해주시더라"고 회상했다.

강하늘 또한 "저희는 현장 안에서 노는 기분으로 촬영했다. 감독님께서 철두철미하게 준비해오셨다. 초 단위로 촬영을 하시더라"라며 "그래서 저희는 더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이에 김주환 감독은 "박서준씨에 대한 기사를 많이 봤다. '로맨틱 장인', '로맨스 불도저'라는 별명이 있더라"라며 "역시 이 영화 안에서도 남다른 '브로맨스'를 뽐냈다.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경찰대생으로 분하며 머리를 자르는 장면이 기억에 남았다고 전했다. 박서준은 "시나리오에서 머리 자르는 장면을 보고 재미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머리는 한 번 잘려나가면 다시 붙일 수 없고 NG가 나면 안 되기 때문에 걱정했다. 그런데 현장에서 자꾸 웃기더라"라며 "고생해서 찍었는데 잘 표현됐으며 좋겠다"고 설명했다.

최근 종영한 KBS 2TV 드라마 '쌈, 마이웨이' 속 고동만의 몸이 '청년경찰'을 통해 만들어진 것이냐는 질문이 나오자 박서준은 "감독님께서 경찰대 학생은 몸이 많이 좋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그래서 일부러 라면을 먹어서 붓기를 유지했다"고 답했다. 그는 "반면 강하늘씨는 많이 안 먹더라. 왜인지 궁금하다"고 역질문을 했고 강하늘은 "원래 촬영 때 많이 안 먹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안 먹은 것도 있다"라면서도 "역할에 빠져들기 위해 안 먹을 걸로 하겠다"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 영화 '청년경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촬영 중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산을 오르는 씬을 찍을 때였다. 강하늘은 "산에 올라가는 씬이 정말 힘들었다. 카메라는 저 위에 있는데 산 밑에서부터 뛰어 올라갔다"며 "카메라로 보니 작은 점으로 보일 정도였다"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김주환 감독은 "관객들이 배우를 사랑하기 때문에 작은 점으로라도 보이면 좋아하실 거라고 생각했다. 잘 찾아보시면 보일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올가을 입대를 앞둔 강하늘은 "'동주'라든가 다른 영화에서도 머리를 많이 잘랐다. 그래서 '청년경찰' 속 머리 깎는 장면이 특별히 더 부담스럽지는 않았다"며 "짧은 머리는 세수를 넓게 하면 된다. 세수하면서 머리까지 감을 수 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서준은 "강하늘은 누가 봐도 군 생활 잘할 것 같지 않냐. 군대에서는 또 어떤 미담이 나올까 기대된다"며 "'청년경찰' 홍보 때문에 입대를 조금 미뤘다. 그 점이 고맙다"고 답했다.

시리즈 제작에 대한 기대감도 열어뒀다. 김주환 감독은 "요즘 시리즈물이 많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관객들의 사랑에 따른 것이다"라면서도 "많은 사랑을 받는다면 제작할 의향이 있다. 시나리오는 나와있다"고 밝혔다. 박서준 또한 "저희끼리 시리즈 이야기를 하긴 했다. 그런데 촬영을 마친 후 너무 힘들어서 '청년'말고 '중년 경찰'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 박경림은 "어차피 (강하늘씨 때문에) 2년동안은 못 찍는다"고 덧붙여 또 한 번 웃음을 선사했다.

박서준, 강하늘 그리고 김주환 감독은 제작보고회 내내 유쾌함을 뿜어냈다. 영화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해지는 순간이었다. "정말 즐겁게 찍었다. 관객 여러분께 그런 마음이 잘 전해졌으면 좋겠다"는 두 사람의 바람이 담긴 '청년경찰'은 오늘 8월 9일 개봉한다.

  • 영화 '청년경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 영화 '청년경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 영화 '청년경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2:32:33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