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혹성탈출:종의 전쟁' 앤디 서키스. 사진=20세기폭스코리아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혹성탈출:종의 전쟁' 앤디 서키스가 시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0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는 영화 '혹성탈출:종의전쟁'(감독 맷 리브스/이하 혹성탈출) 풋티지 상영 및 라이브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이날 앤디 서키스와 맷 리브스 감독은 온라인 화상을 통해 한국 취재진과 만났다.

이날 시저 역을 연기한 앤디 서키스는 캐릭터에 대해 "영화 초반에 보면 시저는 여전히 공감 능력을 가진 리더다. 인간과 유인원이 생존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우는데 그래서 시저의 내면적인 고통도 보여진다. 스토리가 전개되면서 시저는 인간에 대한 공감력을 잃게 된다. 내면의 큰 변화를 겪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저의 어두운 내면으로 가는 여정을 표현하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 실제로 영화 제목인 종의 전쟁은 시저 내면의 전쟁과도 같다. 전편에 비해 어둡고도 색다른 여정이었다. 개인적으로 느꼈던 상실감을 많이 녹여냈다. 어려운 연기였지만 흥분되는 과정이었다"고 연기 소감을 밝혔다.

'혹성탈출:종의 전쟁'의 시저는 앤디 서키스가 연기하는 세 번째 시저다. 이에 대해 그는 "시저는 배우가 할 수 있는 가장 흥미진진한 캐릭터"라며 "캐릭터의 탄생부터 성숙하는 순간까지 연기하는 건 흔치 않은 경험이다. 시저 역이 모두 끝나면 마음이 뻥 뚫릴 것 같다"며 애착을 드러냈다.

한편 '혹성탈출:종의 전쟁'은 '혹성탈출:진화의 시작', '혹성탈출:반격의 서막'에 이은 3번째 작품으로, 퇴화하는 인간과 진화하는 유인원 사이에서 공존할 수 있다고 믿었던 유인원 리더 시저(앤디 서키스)가 가족과 동료들을 무참히 잃고, 종의 운명과 혹성의 주인을 결정할 거대한 전쟁에 나서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8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7:57:4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