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의 하민호가 논란에 대해 전격 사과했다.

하민호는 20일 자신의 SNS에 ""최근의 논란들로 인하여 마음에 상처를 입으셨을 모든 분들께 이 글을 빌려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 저는 저의 잘못된 언행에 대해 책임을 느끼며 깊은 반성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글을 올렸다.

하민호는 해당 사과문에서 "중학생 그리고 고등학생 시절, 저는 타인에 대한 이해와 배려가 부족했던 철 없는 학생이자, 저만의 세계에 갇혀 사는 우물 안 개구리였다"며 "음악을 한다는 사실이 자격증이라도 되는 것마냥 으스댄 적도 있었고 나대는 행동을 한 적도 있다. 팬에게 해서는 안될 부적절한 말을 건네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하민호는 이어 "중학생 때 제가 언어폭력, 따돌림을 주도하고 음담패설을 했다는 것, 특정 여학생을 상대로 걸레라고 하였다는 것, 한참 어린 학생에게 자자고 하며 성희롱을 반복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것 등은 사실 관계와 맞지 않거나 저로서는 처음 들어보는 얘기들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이 역시 저의 잘못과 불찰로 인해 불거진 논란인 만큼 제가 안고 가야 할 책임과 대가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하민호가 게재한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저는 종영한 프로듀스 101 시즌 2에 연습생 신분으로 참가했던 하민호 라고 합니다.

먼저 최근의 논란들로 인하여 마음에 상처를 입으셨을 모든 분들께 이 글을 빌려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저는 저의 잘못된 언행에 대해 책임을 느끼며 깊은 반성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리고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하여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중학생 그리고 고등학생 시절, 저는 타인에 대한 이해와 배려가 부족했던 철 없는 학생이자, 저만의 세계에 갇혀 사는 우물 안 개구리였습니다. 음악을 한다는 사실이 자격증이라도 되는 것마냥 남들 앞에서 으스댄 적도 있었고, 댄스 동아리 활동을 하며 남들의 칭찬과 환호를 받을 때면 이 세상의 주인공이라도된 것마냥 소위 나대는 행동을 한 적도 있습니다. 호감이 가고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면 그 때 그 때 표현하고 고백하는 등의 섣부른 행동도 하였습니다.

이러한 저의 철 없는 행동과 사고방식은 프로듀스 101에 출연한 이후에도 계속되었던 것 같습니다. 저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팬들의 응원이 주는 달콤함을 누리려고만 하였고, 때로는 팬에게 해서는 안 될 부적절한 말을 건네기도 하였습니다. 결국 저는 인기를누리는 것, 사랑을 받는다는 것에만 급급했지, 그러한 사랑을 받기 위한 자격과 실력을 갖추고 있는지 되돌아 볼 생각은 하지 못했던 것입니다. 저는 SNS 상에 올라온 글들과 거기에 달린 댓글들을읽으면서 많은 분들께서 입으신 상처와 분노가 얼마나 큰지 알게 되었고, 스스로에 대한 부끄러움으로 몇 주 동안 잠을 이루지 못할 만큼 불면증과 불안에 시달리기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페이스북 계정을 바꾸어 유선호 연습생에게 모든 것을 뒤집어씌우려고 했다는 것, 중학생 때 제가 언어폭력, 따돌림을 주도하고 음담패설을 하였다는 것, 특정 여학생을 상대로걸레라고 하였다는 것, 한참 어린 학생에게 자자고 하며 성희롱을 반복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것 등은 모두 사실관계와 맞지 않거나 저로서도 처음 들어보는 얘기들입니다. 그러나 이 역시 저의 잘못과 불찰로 인해 불거진 논란인 만큼 제가 안고 가야 할 책임과 대가라고 생각합니다.

무명의 연습생이었던 저에게 소중한 표를 주셨지만 저의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분들, 저 때문에 방송에 차질을 빚었던 엠넷 관계자분들, 그리고 무엇보다도 저 때문에 상처받으셨을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앞으로 반성하면서 살겠습니다. 그러나 저에게 가해진 비난과 공격 중엔 허위사실과 오해에 기댄 것들도 적지 않았음을 밝히고 싶습니다. 그러나 이 모든 비난 또한 제 불찰의 결과라고 생각하고, 앞으로는 좀 더 성숙한 인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매사에 더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하민호 올림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6:29:11   수정시간 : 2017/06/20 16:29: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