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리얼' 설리
영화 '리얼'의 설리가 선보일 노출 장면이 화제가 되고 있다.

20일 한 매체에 따르면 '리얼' 측은 15일 진행된 기술시사회를 통해 설리의 전라신 편집 여부에 대해 논의했다. 그 결과 제작진들은 설리의 전라신을 편집하지 않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위는 어느정도일까. 앞서 MBC ‘섹션TV 연예통신’의 ‘원탁의 기자들’ 코너에서는 영화 ‘리얼’에 출연한 설리에 대해 집중 재조명했다.이날 한 기자는 “‘리얼’은 19금 영화다. 설리의 수위 높은 노출 장면이 포함돼있다”라고 귀띔했다.

특히 "노출 수위가 높아서 여배우들이 쉽게 접근을 못 했었는데 설리가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설리는 극 중 주인공 김수현의 치료를 전담하는 재활치료사 송유화 역으로 변신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6:24:5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