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택시운전사' 유해진이 송강호를 언급했다. 사진=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택시운전사' 유해진이 송강호와의 남다른 인연을 과시했다.

20일 오전 11시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과 배우 장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유해진은 "송강호 선배와는 20년 넘게 알고 지냈다. 그런데 작품은 이번이 처음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라면 광고에서만 만나고"라고 덧붙여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그는 "송강호 선배와 연기하고 싶었다. 영화 '의형제' 촬영 때 양수리 세트장에 찾아갔다. 동시녹음하는 분 옆에 서서 몰래 훔쳐봤던 기억이 있다"며 "이번에 함께 호흡을 맞추게 돼 영광이다. 정말 많은 것을 배웠다"고 설명했다.

한편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배경으로 하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8월 개봉.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4:35: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