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에 유해진이 참석했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택시운전사' 유해진이 5·18 광주민주화 운동에 대해 언급했다.

20일 오전 11시 CGV압구정에서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과 배우 장훈 감독이 참석했다.

유해진은 5·18 광주민주화 운동에 대해 "당시에는 어렸다. 큰 일인 줄 몰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세월이 흐르고 보니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번 작품을 하며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고 답했다.

한편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배경으로 하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8월 개봉.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2:03:47   수정시간 : 2017/06/20 12:47:10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