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에 송강호가 참석했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작품 출연 이유를 밝혔다.

20일 오전 11시 CGV압구정에서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과 배우 장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송강호는 처음에 영화를 거절한 것이 사실이냐는 질문에 "그렇다. 아픈 현대사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마음의 부담감이 컸다"며 "나쁜 부담감은 아니었다. 좋은 부담감이었는데 '큰 역사의 한 부분을 내가 감당할 수 있을까?'라는 두려움이 있었다. 건강한 부담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를 받고 시간이 지날수록 '택시운전사'의 이야기가 가슴 속에서 떠나지 않았다. 뜨거움, 열정, 열망을 많은 분들과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8월 개봉.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1:25:17   수정시간 : 2017/06/20 12:46:1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