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 김영광의 미스터리한 과거가 밝혀졌다.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 김영광의 충격적인 과거가 파헤쳐졌다.

복수를 위해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한 남자가 있다. 출세를 위해서라면 못할 게 없는 속물의 얼굴로 모두를 속여 온 남자. 복수 때문에 자신의 인생을 건 남자. MBC 월화특별기획 ‘파수꾼’(극본 김수은, 박효연/연출 손형석, 박승우/제작 갤러리나인, 해피글로벌) 속 장도한(김영광 분)의 이야기다.

극중 장도한은 속내를 알 수 없는 행보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켜 왔다 어떤 과거 사연이 있는 것인지, 장도한은 복수심을 숨긴 채 윤승로에게 접근했다. 파수꾼을 만들어 윤승로의 추악한 뒤를 캐내고, 그의 숨통을 서서히 조인 것 역시 장도한이었다. 그렇게 장도한은 정체를 숨긴 채 차근차근 복수의 큰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이런 가운데 장도한의 정체가 노출될 위기가 그려져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조수지(이시영 분)를 구하기 위해 직접 나선 것이 조수지는 물론, 김은중(김태훈 분)에게까지 그의 정체에 대한 의심의 씨앗을 심어준 것이다.

19일 방송된 ‘파수꾼’ 17,18회에서는 장도한의 수상한 점을 감지하고, 그를 조사하는 조수지, 김은중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 과정에서 장도한의 놀랄만한 과거가 파헤쳐 져 충격을 선사했다.

그동안 장도한의 과거는 회상 장면과 짧은 대화를 통해 나온 것이 전부이다. 고문을 당하는 아버지와 그곳에 있던 윤승로, 이를 지켜본 어린 장도한의 모습 등. 장도한의 윤승로를 향한 복수심은 그의 아버지와 관련된 것으로 짐작되고 있다. 과연 그가 자신의 인생을 걸면서까지 과거를 숨겨왔다.

'파수꾼'은 2막에 들어서며 공경수, 그리고 파수꾼 대장 장도한의 과거까지 속속들이 드러나며 숨 가쁜 전개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07:32:40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