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임수향과 도지한의 마음이 엇갈렸다.

19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극본 염일호 이해정, 연출 고영탁)에서는 산부인과에서 영아를 유기한 산모 사건을 두고 대립하는 무궁화(임수향)과 차태진(도지한)의 모습이 그려졌다.

무궁화는 딸을 홀로 키운 생각을 하며 산모를 도우려 했다. 이상한 낌새를 눈치챈 차태진이 "무슨 일이야?"라고 물었지만 무궁화는 "좀 힘든가봐요"라며 사건을 보고하지 않았다.

눈치가 빠른 차태진은 무궁화의 뒤를 캐다가 덜미를 잡았다. 산부인과 주변 CCTV를 확인하는 무궁화를 본 차태진은 "따라와"라고 소리쳤고 무궁화는 "잠깐 무서워서 도망쳤을 거예요"라며 사정했다.

차태진은 "산모가 사라졌습니다"고 사건을 보고했다. 이교석(손광업)은 "무궁화 당장 사건 접수부터 시켜"라고 지시했고 차태진은 "사건 접수하라는 말 못 들었어?"라고 소리쳤다.

안타까운 마음에 무궁화는 눈물을 글썽인 상황. 무궁화는 "아기 엄마를 범죄자로 만드는 건 우리 할 일이 아니잖아요"라고 말했고 차태진은 "그 여자 안 돌아오면 넌 직무유기로 형사처벌 받아. 너 옷 벗고 싶어?"라고 응수했다.

한편 KBS 1TV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는 지구대를 배경으로 순경 무궁화(임수향)의 활약을 담는 드라마. 임수향 도지한 이창욱 남보라 이은형 등이 출연하며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25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21:13:49   수정시간 : 2017/06/19 21:16:15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