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돌아온 복단지'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돌아온 복단지' 강성연이 구속될 위기에 처했다.

19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극본 마주희, 연출 권성창 현솔잎)에서는 신화영(이주우) 폭행죄로 구속당할 위기에 처한 복단지(강성연)와 의식을 차린 오민규(이필모)의 모습이 그려졌다.

복단지는 홍란영(고은미)의 계략으로 신화영 폭행 가해자로 몰렸다. 박재진은 "내 덕에 당신 구속 면한 줄 알아. 나 아니었으면 당신 지금 경찰서에 쭈그려 앉아 있을 걸"이라며 비아냥거렸고 홍란영은 "잘 들어. 신화영 얼굴 그렇게 만든 거 내가 아니라 복단지 그 여자야. 무슨 말인지 알지?"라며 협박했다.

그 시각 병실에 누워있던 오민규는 마침내 의식을 차리고 눈을 떴다. 한걸음에 달려간 복단지는 "괜찮아 여보? 조사받고 바로 나왔고 난 아무 일 없어. 내가 당신 잘못되는 줄 알고 얼마나 걱정했는데. 난 당신만 괜찮으면 아무렇지 않아"라고 말했고 오민규는 미안한 마음에 나홀로 눈물을 흘렸다.

사건의 전말을 알고 있는 박서진(송선미)은 홍란영에게 진실을 밝히라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홍란영은 한정욱(고세원)과 복단지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건넸고 박서진은 두 사람 관계를 오해했다. 박서진은 한정욱에게 "당신은 더 이상 나서지 마. 그때 당신은 날 위한 게 아니었어"라며 날을 세웠다.

특히 아들 한성현(송준희)이 복단지와 가깝게 지내자 박서진은 폭주했다. 박서진은 한정욱에게 화풀이를 했고 분노한 한정욱은 "내가 성현이를 어떻게 키웠는지 누구보다 더 잘 알면서"라고 했다. 이에 박서진은 "당연히 애지중지해야지. 성현이가 당신 여기까지 오르게 했으니까. 당신 이 집에서 나가"라고 소리쳤다.

방송 말미 복단지는 신화영이 합의를 거부하면서 구속될 위기에 놓였다. 복단지는 "나 잠깐 며칠 못 와. 나 어디 좀 다녀와야 할 것 같아. 어디가냐면 나 놀러가. 바람쐬러. 나 되게 못됐지? 걱정하지 마. 나 안 아프고 건강히 다녀올게"라며 눈물을 삼켰고 오민규는 "여보 미안해"라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MBC '돌아온 복단지'는 가난하지만 당당하게 살아온 복단지(강성연)가 바닥으로 추락한 한정욱(고세원)을 만나 진정한 사랑과 가족에 대해 깨닫는 과정을 담는 드라마.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9:55:41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