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돌아온 복단지'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돌아온 복단지' 강성연이 누명을 썼다.

19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극본 마주희, 연출 권성창 현솔잎)에서는 신화영(이주우) 폭행죄로 구속당할 위기에 처한 복단지(강성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복단지는 경찰서에서 무죄를 호소했으나 구속될 위기에 처했다. 복단지는 "난 진짜 억울하다고요. 내가 그런 거 아니라고요"라고 호소했고 신예원(진예솔)은 "그 손 놓으라고 이것들아. 우리 언니가 뭘 어쨌다고 그러는데"라고 외쳤다. 복단지는 "난 그날 쫓겨난 거밖에 없는데 내가 뭘 어쨌다는 건지"라며 억울해했다.

그 시각 박재진(이형철)과 홍란영(고은미)은 부부싸움을 했다. 박재진은 "내 덕에 당신 구속 면한 줄 알아. 나 아니었으면 당신 지금 경찰서에 쭈그려 앉아 있을 걸"이라며 비아냥거렸다. 홍란영은 "마지막 기회야. 잘 들어. 신화영 얼굴 그렇게 만든 거 내가 아니라 복단지 그 여자야. 무슨 말인지 알지?"라며 협박했다.

한편 MBC '돌아온 복단지'는 가난하지만 당당하게 살아온 복단지(강성연)가 바닥으로 추락한 한정욱(고세원)을 만나 진정한 사랑과 가족에 대해 깨닫는 과정을 담는 드라마.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9:31:22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