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윤손하 아들 논란 해명.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윤손하가 아들의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 다시 한 번 사과했다. 1차 공식입장에서 범한 미흡한 대처를 인정하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비난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앞서 지난 16일 SBS '8시 뉴스'에서는 서울 한 사립초등학교 3학년 수련회에서 발생한 학교폭력 사건을 집중 보도했다. 학생들이 한 아이를 이불 속에 가둬 놓고 야구방망이, 나무막대기, 무릎 등으로 무차별적인 집단 폭행을 가했으며 바나나 우유 모양 바디워시를 억지로 먹였다는 내용이었다.

해당 사건의 충격으로 피해 아동은 근육 세포가 파괴돼 녹는 횡문근 융해증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진단을 받았다.

이에 윤손하는 지난 17일 소속사를 통해 "친구들끼리 장난을 치던 상황이었고 아이들이 여러 겹의 이불로 누르고있던 상황은 몇 초도 채 되지 않는 짧은 시간이었다"며 "뉴스에서 야구 방망이로 묘사된 그 방망이는 흔히 아이들이 갖고 놀던 스티로폼으로 감싸진 플라스틱 방망이로서 치명적인 위해를 가할 수 있는 무기가 아니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하지만 대중의 분노가 가라앉지 않자, 윤손하 측은 18일 2차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그는 "이번 일을 처리하면서 우리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했던 부분도 사죄드린다"며 "초기대처에 있어 변명으로 일관돼버린 제 모습에 대해서도 반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사진='최고의 한방' 공식 홈페이지 캡처
그러면서 "저의 미흡한 대처로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며 진행되고 있는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그럼에도 윤손하를 향한 비난 여론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는 모양새다. 네티즌들은 윤손하가 현재 출연 중인 KBS 2TV 드라마 '최고의 한방' 공식 홈페이지에 "사건이 커지니까 억지로 사과하는 거냐", "처음부터 사과했어야 한다", "윤손하씨 드라마에서 보기 불편하다" 등의 글을 올리며 윤손하의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09:20:28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