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S 2TV '추리의 여왕'이 막을 내렸다. 사진=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이 시즌2를 암시하며 막을 내렸다.

2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마지막 회에서 하완승(권상우)은 총에 맞은 유설옥(최강희)을 발견했다. 유설옥은 총에 맞은 채로 "형사님 저기 진범"이라며 하완승에게 범인을 잡으라고 얘기했다. 이에 하완승은 "지금 중요한 게 진범이냐"며 유설옥을 안고 병원으로 달렸다.

유설옥은 큰 수술을 받았고 의료진은 "출혈이 심해 경과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하완승은 누워있는 유설옥에게 "이제 진실 같은 거 관심 없다. 그러니까 아줌마도 나 잊어라. 더 이상 아줌마 위험해지는 거 볼 수 없으니까. 그리고 미안하다 잘 살아"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유설옥을 떠난 하완승은 1년 가량 사립 탐정을 고용해 서현수의 실종 원인을 찾아 나섰다. 그는 대외적으로 "서현수를 찾았다. 다시 데려오겠다"고 말했다. 하앤정 쪽에 일부러 서현수가 살아있을지도 모른다는 얘기를 흘린 것.

불안해진 하재호는 과거 서현수를 죽인 이를 불러 직접 시체 DNA 확인에 나섰다. 그때 하완승이 들이닥쳤고 "제대로 죽였는지 확인하러 온 거냐"며 그를 몰아붙였다. 하재호는 시체 유기 혐의로 체포됐다.

하재호는 교도소에 찾아온 하완승에게 "난 곧 풀려날 거다. 넌 아무 것도 해결한 게 없다"며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하완승은 사건이 끝나지 않았음을 깨달았다. 했다. 하완승은 이 사건에 뭔가 더 있음을 눈치 챘다.

하완승은 유설옥에게 "서현수 DNA 검사결과는 판독불가로 나왔다. 그리고 서현수를 죽였다던 고형사가 살해됐다"고 알렸다. 유설옥은 "사건이 끝나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 순간 하재호와 긴밀한 관계였던 김실장이라는 자 앞에 의문의 여성이 나타났다. 서현수였다. 서현수는 "저를 많이 찾으셨다고요? 저 현수에요. 서현수"라고 정체를 밝혔다. 김실장은 서현수의 등장에 경악했다.

결국 '추리의 여왕' 최종회에는 살아있는 서현수가 등장하면서 사건이 아직 해결되지 않았음을 암시했다.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5 23:25:28   수정시간 : 2017/05/26 09:29:2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