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언니는 살아있다'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 이지훈의 정체가 암시됐다.

20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는 공룡그룹 회장 구필모(손창민)에게 경고하는 설기찬(이지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공룡그룹을 찾아간 설기찬은 구필모의 차를 막아세웠다. 설기찬은 "사과 받아야겠습니다. 사과하시죠"라고 말했고 구필모는 "사과를 받아야 할 사람은 나야. 돈이 필요하면 돈을 달라고 해. 이런 식으로 비방하고 협박하는 악질 짓 하지 말고"라고 응수했다.

설기찬은 "그 아버지의 그 딸이라고"라며 "회사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제대로 파악해서 제대로 경영하시란 말입니다"고 경고했다. 분노한 구필모는 "이놈 끌어내"라고 소리쳤고 설기찬은 "저 또 올 거예요. 백번이고 천번이고 계속 올 거니까 각오 단단히 하셔야 할 겁니다"고 외쳤다.

이때 설기찬이 차고 있던 팔찌가 바닥에 떨어진 상황. 이후 퇴근하던 구세준(조윤우)가 바닥에 떨어진 설기찬의 팔찌를 보고 "내가 오늘 이걸 하고 왔었나?"라며 집어든 가운데 어릴 적 기억을 잃고 고아원에서 자란 설기찬의 정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SBS '언니는 살아있다'는 한날한시에 사랑했던 사람을 잃은 세 여자 강하리(김주현), 김은향(오윤아), 민들레(장서희)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는 드라마. 장서희 오윤아 김주현 다솜(씨스타) 이지훈 조윤우 등이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23:14:4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