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JTBC '아는 형님'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아는 형님' 민경훈과 강호동이 트와이스 정연을 두고 신경전을 펼쳤다.

2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짝꿍을 정하기 위해 '별명을 맞춰봐' 게임을 진행하는 트와이스(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와 강호동, 이상민, 서장훈, 이수근, 김영철, 김희철, 민경훈의 모습이 공개됐다.

모모는 "내가 모구리 시그널 보내려고 하는데 받을 사람?"이라며 짝궁 선택에 나섰고 김희철은 "나"라며 손을 번쩍 들었다. 이에 모모는 "모구리 구리구리 찌릿찌릿"이라며 애교를 부렸고 김희철은 "희구리 다구리 찌릿찌릿"이라고 화답했다.

이를 지켜보던 서장훈은 "치명적이네"라며 모모의 애교에 감탄했고 이수근은 "애니메이션 같다. 변신할 때 찌릿찌릿"이라고 말했다. 정연은 "뭘 해도 귀여워"라며 부러워했고 강호동은 "정연이 너도 귀여워. 팬이 얼마나 많은데"라며 위로한 상황.

이때 정연과 짝꿍이 된 민경훈은 "관심 꺼"라며 강호동을 경계한 상황. 이수근은 "정연이는 단순히 그냥 경훈이 짝이었을 뿐인데 애인으로 바뀌었어"라며 놀렸고 민경훈은 "사전에 차단해야 해"라며 강호동을 향한 경계심을 풀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JTBC '아는 형님'은 인생을 좀 아는 형님 강호동 서장훈 김영철 이수근 민경훈 김희철 이상민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세상의 모든 질문을 풀어내는 과정을 그리는 프로그램.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22:42:12   수정시간 : 2017/05/20 22:42:1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