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S 2TV '연예가중계'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연예가중계' 박민영이 KBS 2TV '7일의 왕비'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20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연예가중계'에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 첫방송을 앞둔 박민영이 출연했다.

박민영은 "'7일의 왕비'는 사극판 '소나기' 같다. '구르미 그린 달빛'의 5년 뒤 버전"이라며 "연산군을 맡은 이동건, 중종을 맡은 연우진과 삼각관계다.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감정선이 잘 따라가더라. 결정하게 된 가장 큰 이유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배우가 된 지 11년이 됐다"며 "'아이엠샘'에서 학교 다니고 '성균관스캔들'로 대학 다니고 '영광의 재인'에서 직장 생활을 했다. '힐러'에선 사랑도 했다. '7일의 왕비'에선 결혼도 하더라. 추억처럼 한해한해 쉬지 않고 뭔가를 했다는 게 뿌듯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KBS 2TV '연예가 중계'는 한 주간의 연예계 소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하는 프로그램.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22:28:1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