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주먹쥐고 뱃고동'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주먹쥐고 뱃고동' 경수진이 일등 며느리감으로 칭찬받았다.

2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경남 남회에서 직접 도다리 잡이에 나선 이상민, 경수진, 신원호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상민은 바다에 나서기 전 "도다리는 봄 도다리거든요"라고 설명했다. 경수진은 "도다리쑥국 한번 먹어보고 싶어요. 도다리가 광어처럼 생긴 거 아니예요?"라며 "오늘도 열심히 해 봅시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세 사람은 선장 부부와 그물을 올려 작업에 나섰다. 경수진의 솜씨를 지켜보던 선장 아내는 "그쪽 일꾼보다 이쪽 일꾼이 더 잘한다니까"라며 칭찬했고 이상민은 "잘해요 일꾼"라고 맞장구쳤다. 이에 선장은 "안되겠다. 우리 아들 속성으로 키워서 며느리 삼아야 겠다"고 했다.

이후 도다리와 갑오징어 잡이를 마친 세 사람은 시식에 나섰다. 경수진은 "달아요. 비린 맛이 하나도 없어요"라며 폭풍 먹방을 선보였고 세 사람을 바라보던 선장은 "언제든 와. 올 때는 혼자 오지 말고 와이프든 가족이든 같이 와"라며 인자한 미소를 보였다.

한편 SBS '주먹쥐고 뱃고동'은 생동감 넘치는 바다 풍경과 그 속에 녹아있는 어부들의 인생을 담는 프로그램. 김병만 이상민 육중완 경수진 육성재 김영광 황치열 등이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18:10:18   수정시간 : 2017/05/20 18:10:19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