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오빠 생각'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오빠 생각' 송민호가 '모지리' 별명을 해명했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오빠 생각'에서는 '모지리' 타이틀을 두고 경쟁을 펼치는 위너 송민호와 김진우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상민은 "저 프로그램(신서유기3)이 나가고 나서 송민호씨 별명이 송모지리로"라고 말했다. 이에 송민호는 "저거는 좀 너무 심하게 나왔어요. 진짜 모지리는 제일 왼쪽(김진우)에 있는데 아는 게 없다기 보단 진우 형이 4차원적이고 순수한 거 같아요"라고 해명했다.

강승윤은 "제가 봤을 땐 성향이 다른 모지리"라며 "민호 같은 경우에는 지식 쪽으로 모지리고 진우 형 같은 경우에는 행동 자체에서 모지란 매력이 있는 모지리"라고 설명했다. 이상민은 "두 분 중에서는 누가 누가 더 모지리인지 여기서 판가름내고 싶지 않아요?"라며 도발했다.

이를 듣던 이승훈은 "누가 멍청한지 판가름하는 거예요? 이걸로 어필이 돼요? 우리를 멋있게 만들어줘야 되는 거 아냐?"라며 반기를 든 상황. 반면 송민호는 "꼭 이겨야 돼"라며 분발했고 김진우와 초성게임을 진행한 결과 3대 2로 승리를 거둬 미소를 지었다.

한편 MBC '오빠 생각'은 스타가 직접 의뢰하고 함께 기획해서 제작한 영업 영상을 인터넷에 업로드해 실제 영업 결과를 확인하는 과정을 담는 프로그램. 매주 토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17:20:04   수정시간 : 2017/05/20 17:20:35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