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나혼자산다' 김연경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MBC '나혼자산다'의 김연경이 전현무에게 추억(?)을 선사했다.

19일 방송된 '나혼자산다'에서는 스튜디오에서 팔뚝 맞기 게임을 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연경은 전현무와 이시언의 팔뚝을 때렸고, 이시언은 벅찬(?) 마음에 입을 떼지 못했다. 이어 "죄송하다고 했는데"라고 중얼거려 웃프게 만들었다.

또 전현무는 "빗맞았는데도 자국이 선명하게 남았다. 그릴에 데인 것 같다"고 비유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진은 그런 전현무를 보며 "그냥 싸인 받았다고 생각해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나혼자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5분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00:04:53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