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나 혼자 산다'에 배구선수 김연경이 출연한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나 혼자 산다'에 뜬 김연경이 박나래에게 굴욕을 선사했다.

19일 밤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 205회에는 '국민 언니'로 불리는 배구선수 김연경이 출연해 자신만의 독특한 싱글 라이프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공개된 '나 혼자 산다' 비하인드컷에서 김연경은 압도적인 키를 자랑하며 박나래, 한혜진을 당황케 했다.

사진 속 박나래는 높은 하이힐을 신었음에도 힘겹게 김연경에게 꽃목걸이를 걸어주고 있어 웃음을 선사한다.

'톱모델' 한혜진조차 작아지게 만드는 김연경의 엄청난 기럭지에 출연진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어 한혜진은 박나래를 향해 "나래야 다 일어났어?"라고 물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키만큼이나 시원시원한 김연경의 입담은 오늘 밤 11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22:51:03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