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메이크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그룹 어반자카파의 멤버 조현아가 새 싱글에 대해 이야기했다.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어반자카파의 새 싱글 '혼자(ALONE)'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조현아는 '혼자'라는 곡에 대해 "20대 초반에는 혼자 있는 것을 싫어했다. 도태되는 느낌이었고, 사람들이 나를 찾지 않는다는 우울감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나 "20대 후반에는 혼자 있는 시간을 즐기게 됐다. 나에게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있어서 좋았다. 혼자를 즐기시는 분들이 꼭 이어폰을 끼고 들으셨으면 좋겠다"며 "옆에 있는 것처럼 들려주고 싶어서 재녹음을 1년동안 3,4번을 했다. 감정선이 가장 잘 들어난 곡"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지난해 ‘널 사랑하지 않아’, ‘목요일 밤’, ‘그런 밤’ 등으로 깊은 감성을 전한 어반자카파는 이번 ‘혼자’를 통해 ‘혼밥’, ‘혼술’로 혼자가 익숙해진 이들의 마음을 울릴 전망이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9:19:47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