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MBC 새 월화드라마 '파수꾼'의 이시영이 맡은 역할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이시영은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열린 '파수꾼' 제작발표회에서 "아이를 잃은 부모의 마음을 얼마나 표현할 수 있을까, 이 점이 제일 힘들었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이시영은 "'엄마'라는 역할에 대한 간접 경험도 중요할 것 같았다. 관련된 드라마, 영화를 다 찾아봤고 저만의 것을 찾고자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를 소화한 것에 대해선 "작품 속 여배우 역할이 작아지는 건 사실이다"라며 "개인적으로는 잘해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게 제 바람"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파수꾼'은 범죄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평범했던 일상이 하루아침에 산산조각 나버린 사람들이 모여서 아픔을 이겨내고 정의를 실현하려 하는 모임을 만드는 이야기.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9:14:27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