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미이라'가 6월 6일 개봉을 확정했다. 사진='미이라' 포스터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 주연의 '미이라'가 오는 6월 6일 개봉을 확정했다.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가장 먼저 선보이게 된 것.

19일 오후 배급사 UPI코리아에 따르면 '미이라'는 오는 6월 6일 한국에서 전세계 최초로 개봉된다.

이는 9일로 개봉일을 정한 북미를 비롯한 영국, 중국 등 주요 국가들보다 3일 빠른 일정이다. 또한 관람 등급이 15세 이상 관람가로 확정돼, '미이라' 시리즈에 익숙한 3040 관객들뿐만 아니라 1020 관객들까지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에 '미이라'가 올 6월 극장가에 '미이라' 신드롬을 일으킬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미이라’는 수천 년 동안 잠들어 있던 절대적 존재, 미이라 아마네트(소피아 부텔라)를 깨워 의문의 추락 사고를 당하고, 죽음에서 부활한 닉(톰 크루즈)이 전세계를 파괴하려는 그녀에 맞서 사투를 벌이는 다크 액션 블록버스터다. 수식어가 필요없는 대배우 톰 크루즈,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의 카리스마 배우 소피아 부텔라에 이어 압도적 존재감을 지닌 배우 러셀 크로우가 영화 ‘미이라’에 합류해 최강의 캐스팅을 완성했다. 특히 ‘미션 임파서블’, ‘어벤져스’ 시리즈 등을 탄생시킨 블록버스터급 제작 사단이 제작에 참여해 2017년 여름 최고의 기대작으로 주목 받고 있다.

올 여름 최강의 다크 액션 블록버스터 ‘미이라’는 6월 6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6:47:0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