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제70회 '칸국제영화제' 참석차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서고 있는 배우 김옥빈.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 이규연 기자] 영화 '악녀'의 주연배우 김옥빈이 19일 오후 제70회 '칸국제영화제' 참석차 출국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서고 있다.

김옥빈은 지난 2009년 영화 '박쥐'로 칸영화제에 초청된 바 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5:02:51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