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완벽한 아내' 고소영 조여정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가 우여곡절 끝에 행복한 결말을 맞았다. 희대의 악역으로 끝까지 긴장감을 심어준 조여정의 존재감이 돋보이는 엔딩이었다.

2일 방송된 '완벽한 아내' 마지막회에서는 결국 불 속에서 죽음을 맞이하게된 이은희(조여정), 음악인이 된 구정희(윤상현), 그리고 행복한 사랑을 시작하는 심재복(고소영) 강봉구(성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정신병원에 있던 이은희는 정신이 돌아온 척 소름 돋는 연기로 병동에서 빠져나왔다. 그리곤 심재복과 그의 아이들을 노리며 섬뜩한 모습을 보였다. 구정희는 그런 이은희의 협박을 못이겨 결혼하며 목숨의 위협을 느껴야 했다.

그를 구한 건 심재복과 강봉구. 두 사람은 약 탄 와인을 마시고 화염 속에서 정신을 잃고 있던 구정희를 꺼내 살려냈고,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이은희는 현장에서 생을 마감해야 했다.

'완벽한아내'는 드센 아줌마로 세파에 찌들어 살던 심재복의 여성성 회복을 기본적으로 지향하고 있다. 또 그 안에서 새로운 희망과 생기발랄한 사랑인 강봉구까지 손에 쥐게 된다.

다만 그 방향이 온전치 못했던 건 아쉽다. 심재복은 '아줌마'의 여성성 회복보다는 사이코패스 이은희로 대변되는 악인을 맞아 고군분투하는 인물로 더 짙게 그려졌다.1회와 2회 보여줬던 일과 사랑을 모두 잡는 커리어우먼의 색깔은 후반부로 갈수록 탄력을 받지 못했다.

오히려 엽기적인 행각이 드러난 이후부터 이은희 중심의 전개가 이어졌다. 극 초반 지나치게 온순한 모습으로 나온 터라 반전의 힘이 컸을까. 구정희를 차지하기 위해 정나미(임세미)를 죽음으로 몬 이은희의 행보는 '완벽한 아내'의 핵심 소재였는지도 모른다.

일각에서는 '조여정 하드캐리'라는 이야기를 할 만큼 조여정의 활약은 독보적이었다. 자신의 목적을 위해서라면 카멜레온 처럼 변하는 조여정의 연기가 대중들의 시청 욕구를 자극했다.

특히 무려 세 차례나 각각 다른 모습으로 등장했던 이유리의 존재감도 돋보였다. 긴장감이 다소 무뎌질 때면 신스틸러로 등장해 웃음과 섬뜩함을 심어주며 소소한 재미를 잡았다.

'완벽한 아내'라는 제목만큼 시청률은 결과적으로 완벽하지 못했다. 고소영의 안방극장 복귀에 힘입어 방송 이전부터 철저한 대본 작업 소식 등이 전해지며 기대를 모았지만, 방송 내내 3~6%의 수준에 머물렀다.

후속작은 2부작 미니드라마 '개인주의자 지영씨'. 공명과 민효린이 나서 상큼한 케미를 선보일 전망이다. 오는 8, 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03 18:44:5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