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언니는 살아있다'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 장서희가 괴한에게 성폭행당할 위기에 처했다.

2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는 집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괴한과 마주한 민들레(장서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괴한은 "나 너 안 빼겨. 너 가질 거야"라며 누워있던 민들레에게 손을 뻗었다. 놀란 민들레는 다급하게 "엄마"라며 소리쳤지만 민달레 모친(성병숙)은 외출한 터라 도와줄 이가 부재했다.

괴한은 "네가 날 버리고 행복할 수 있을 거 같아? 이 세상에서 널 진심으로 사랑하는 남자는 나뿐이야. 나 한번만 안아보자"며 달려들었다. 민들레가 옥상으로 도망친 가운데 민들레 모친이 귀가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SBS '언니는 살아있다'는 한날한시에 사랑했던 사람을 잃은 세 여자 강하리(김주현), 김은향(오윤아), 민들레(장서희)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는 드라마. 장서희 오윤아 김주현 다솜(씨스타) 이지훈 조윤우 등이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2 22:00:40   수정시간 : 2017/04/22 22:01:14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