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tvN '윤식당'에 첫 손님이 찾았아.

21일 방송된 '윤식당'에서는 '마케팅을 하자'는 주제로 손님 잡기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여정과 정유미는 미니 사이즈로 된 불고기 버거를 만들어 거리로 나섰다.

지나가던 시민들은 메뉴를 맛보고 엄지를 치켜 세웠고, 손님은 들어오지 않았지만 시식 메뉴를 모두 비워내는데 성공했다.

이후 라면으로 식사를 마친 이들에게 첫 손님이 찾아왔다. 앞서 맥주 2병을 사갔던 폴란드 손님은 레모네이드와 바나나수박주스를 주문했다.

음료부 이서진이 만들기 시작하자 요리부 정유미는 초조해 했고, 결국 불고기 누들 주문으로 신나게(?) 요리를 시작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21:44:58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