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랑은 방울방울' 왕지혜 강은탁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SBS 일일드라마 '사랑은 방울방울'의 왕지혜가 강은탁에게 공현주를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21일 방송된 '사랑은 방울방울'에서는 박우혁(강은탁)을 찾아간 은방울(왕지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방울은 "혹시 한채린(공현주)씨 치료를 돕지 않겠다는 이유중에 제가 포함돼 있나요"라고 조심스레 물었다.

그러면서 "한채린 씨 어머님이 찾아오셨어요. 만약 치료하지 않는 이유 중에 내가 있다면 안그랬으면 좋겠어요"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박우혁이 망설이자 은방울은 "좋은 감정이 없었기 때문에 무시하려고 했어요. 그런데 나도 아이를 키우는 입장이고 아픈 사람에게 이러는게 맞지 않다고 생각했어요"라며 설득을 계속했다.

이후 박우혁은 자신에게 피해를 끼쳤던 사람을 도우려는 은방울을 생각하며 연민을 느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9:48:46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