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임수정의 로맨스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사진=tvN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임수정의 로맨스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tvN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연출 김철규, 극본 진수완)측은 21일 미묘한 감정을 주고받고 있는 유아인과 임수정의 로맨틱한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격 연습용 총을 들고 있는 전설(임수정)에게 한세주(유아인)가 사격 자세를 알려주며 자연스럽게 백허그를 하고 있는 것. 특히 한세주의 진지한 눈빛과 전설의 설렌 듯 놀란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전생 속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겨 있다. 평소 보이시한 차림으로 일관했던 전설은 무대 위 화려하고 아름다운 가수로 깜짝 변신했고, 한세주는 무심한 듯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어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앞서 ‘스타작가’ 한세주는 자신의 열혈팬인 전설을 스토커로 오해하는 등 줄곧 까칠한 태도를 고수해 왔다. 하지만 유령작가 유진오(고경표)가 전설을 따라다니자 그에게 화를 내고, 자신의 라이벌인 백태민(곽시양)과 가깝게 지내는 전설에게 질투를 하는 등 감정의 변화를 보여, 한세주와 전설 사이에 달달한 로맨스가 시작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전생에서의 두 사람의 로맨스는 어떻게 전개될지도 관심을 모은다.

제작진은 “유진오의 등장 이후 전설에 대한 감정이 변해 가는 한세주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사격 연습 장면은 두 사람의 로맨틱한 모습을 볼 수 있는 동시에, 앞서 전설이 눈물을 머금고 누군가에게 총구를 겨눴던 전생의 모습과도 연결고리가 되는 장면이기도 하다. 전생과 현생에서의 한세주, 전설, 유진오의 인연에 더욱 주목하며 드라마를 즐겨 달라”고 전했다.

한편 '시카고 타자기'는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한세주와 그의 이름 뒤에 숨은 유령작가 유진오, 한세주의 열혈 팬에서 안티 팬으로 돌변한 작가 덕후 전설, 그리고 의문의 오래된 타자기와 얽힌 세 남녀의 미스터리한 앤티크 로맨스를 그리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오후 8시 5회가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9:40:09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