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아침마당' 장정희 배영만이 학창시절을 회상했다. 사진=방송캡쳐
'아침마당' 장정희 배영만이 학창시절을 회상했다.

21일 방송된 KBS '아침마당'의 '공감토크 사노라면'에서는 '그 옛날 나의 학창시절이여'라는 주제로 꾸며졌다.

장정희는 "초등학교 동창 배영만은 학교 다닐 때부터 이 얼굴이었다"라면서 "중학교 때 응원단장 하더니 달라져 개그맨이 됐다"고 밝혔다.

이에 배영만은 "장정희는 공부를 못했다. 목소리가 크고 힘만 셌다"고 당시를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09:38:36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