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아침마당' 하춘화가 화제다. 사진=방송 캡쳐
'아침마당' 하춘화가 학창시절 이야기를 털어놨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하춘화가 출연해 공부와 노래 둘 다 했던 어린시절을 회상했다. "초등학교 들어가기 전에 이미 가수가 됐다"며 "학창 시절을 보내며 공부와 노래를 둘 다 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너무 컸다"고 밝혔다. 또 그녀는 "그때 외출하면 선글라스가 필수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하춘화는 "저의 히트곡 '물새 한 마리'가 탄생하면서 공부를 포기하고 노래를 선택했다"며 "방송국에서 자꾸 학교로 찾아와 학교에서 아버지를 호출해 '춘화가 공부는 잘하는데 공부와 노래 중에 결정해라. 우리는 예능인을 지원해 줄 수 없다'고 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09:29: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