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보안관' 배정남이 패션 테러리스트로 이미지 변신에 나선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보안관' 헐랭이 마스코트 배정남이 패션 테러리스트로 파격 변신에 나선다.

영화 '보안관'은 부산 기장을 무대로, 동네 ‘보안관’을 자처하는 오지랖 넓은 전직 형사가 서울에서 내려온 성공한 사업가를 홀로 마약사범으로 의심하며 벌어지는 로컬수사극. 배우 이성민, 조진웅, 김성균, 조우진 등 화려한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특히 눈에 띄는 건 헐랭이 마스코트 ‘춘모’로 새로운 변신에 나선 배정남이다. 배정남이 맡은 ‘춘모’는 에어컨 설비 기사이자 ‘대호파’의 막내다. 막내로서, 형님들을 극진하게 모시는 것은 물론, ‘덕만’ 못지 않은 기장 멤버들을 향한 강한 의리를 지녔다고 자부한다. 하지만, 서울에서 내려온 성공한 사업가 ‘종진’이 등장하고, 청국장 공장에 에어컨 100대 납품을 이야기 하는 순간, 순식간에 노선을 갈아타는 갈대 같은 마음의 소유자다.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외모와 남다른 패션 센스를 자랑하는 ‘춘모’는 늘 기름진 올백 머리를 유지하고, 몸매가 드러나는 쫄티와 굵은 금목걸이, 한껏 치켜 올린 배바지로 자신만의 패션을 선두한다. 강렬한 원색 스타일을 고수하며, 목에 건 수건 하나도 패션으로 승화시키고, 기장 부둣가도 런웨이로 만들어버리는 ‘춘모’는 기장의 마스코트로서 강한 자부심을 갖고 있다. 하지만 ‘춘모’에게도 약점은 있다. 번지르르한 겉모습과는 달리, 입만 열면 모든 환상이 깨진다는 것. 그간의 강렬한 모델 포스가 흐르는 캐릭터와는 달리, 동네에 하나쯤 있을 법한 토박이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배정남의 활약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배정남은 “보통 쫄티를 많이 입고 나오는데 너무 짧고 질기다 보니 피가 안 통할 때가 있었다. 괴롭기도 했지만 언제 이렇게 입어볼 기회가 있겠나"라며 "재미있었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형주 감독은 “’춘모’는 멀쩡하게 멋있어 보이지만 입만 열면 환상이 깨지는 그런 캐릭터로 생각했는데 여러 오디션을 봐도 잘 풀리지 않았다. 하지만 배정남을 만난 순간 ‘춘모’가 그대로 나온 것 같았다”며 캐스팅에 만족감을 표현했다.

'군도:민란의 시대' 조감독 출신 김형주 감독의 연출 데뷔작이자 개성적인 캐릭터와 흥미로운 스토리로 기대를 더하고 있는 '보안관'은 오는 5월 3일 관객들과 만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06 17:49: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