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복면가왕' 진달래의 정체에 궁금증이 쏠린다. 사진=MBC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복면가왕' 진달래 정체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는 노래할고양과 52대 가왕 자리를 두고 도전자 4인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2라운드 첫 무대에 한약도령과 진달래가 올랐다. 한약도령은 버즈의 '남자를 몰라'를, 진달래는 휘성의 '위드 미'를 열창해 폭발적인 가창력을 과시했다.

결국 진달래의 노련한 실력에 한약도령은 패배했고 정체를 공개했다. 그는 연기파 배우 온주완이었다. 그와의 대결에서 승리한 진달래는 3라운드에 진출했다.

이 가운데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진달래의 정체에 대해 다양한 추측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진달래의 깊은 음색과 특유의 호소력, 가창력을 두고 개그우먼 신보라와 걸그룹 스피카 출신 나래로 좁혀지고 있는 상황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6 17:38:3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