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에이미 근황이 화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방송인 에이미의 한시적 입국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그의 근황이 눈길을 모은다.

최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미국 간 에이미 근황'이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 한 장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대형마트에서 한 여성과 사진을 찍은 에이미의 모습이 담겨 있다. 수수한 민낯에 편안한 차림이지만 미모는 여전했다. 특히 에이미의 해맑은 표정이 눈길을 모았다.

한편 미국 국적인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 투약 사실이 적발돼 한국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출입국 당국은 에이미에게 ‘법을 다시 어기면 강제 출국을 당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준법서약서를 두 차례 받고 체류를 허가했다. 하지만 에이미는 집행유예 기간 중 졸피뎀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벌금 500만원이 선고됐고 결국 강제 출국 통보를 받았다.

그리고 에이미는 올해 말 남동생 결혼식 참석을 위해 한시적으로 한국 땅을 밟게 될 전망이다. 친인척 경조사에 대한 법무부 재량의 허용이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9:09:58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