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피고인' 권유리가 지성의 복수극에 핵심 키가 될지 관심을 끈다.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의 권유리가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21일 방송되는 '피고인'에서는 차민호(엄기준)의 가면을 벌거벗겨, 추악한 민낯 그대로 모든 죗값을 받게 하려는 박정우(지성)의 마지막 투쟁, 그리고 차민호를 비롯한 주인공들의 서로 다른 결말이 그려진다.

앞서 박정우는 그토록 바라던 차민호 검거에 성공했다. 계획대로라면 이제 최후의 심판만이 남은 상황이지만, 멈추는 법을 모르는 괴물 차민호와의 대결은 끝까지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열쇠가 되는 건 서은혜(권유리)다. 재심 준비 과정을 통해 진짜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서은혜의 활약이 박정우의 복수극을 도울 수 있을 지 관심이다.

한편, ‘피고인’은 21일 18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4:17:51   수정시간 : 2017/03/21 15:16:18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