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자체발광 오피스' 고아성 김동욱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자체발광 오피스’ 고아성과 김동욱이 응급실 만남 이후 두 번째 만남을 가져 눈길을 끈다.

MBC 수목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의 고아성 김동욱이 이색적인 만남을 가진다.

21일 제작진이 공개한 스틸컷에는 서현(김동욱)이 물에 빠진 은호원(고아성)을 살린 의사이자 은호원-도기택(이동휘)-장강호(이호원)를 하우라인에 계약직으로 입사시키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은호원은 서현의 잘생긴 얼굴을 보며 넋이 나간 미소를 띠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은호원은 이전 병원에서의 서현의 모습을 알아보지 못하고, 그의 빛나는 외모에 눈을 동그랗게 뜨고 깜짝 놀란 표정을 짓고 있어 웃음을 선사한다. 또한 서현에게 시선을 고정시킨 채 입을 다물지 못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서현을 향해 미소를 지어 보이는 은호원의 모습이 포착됐다. 은호원은 서현을 한참 동안 바라보다가 이내 사랑스러운 미소를 지어 보여 깨알 설렘을 선사한다. 이에 이들이 무슨 일로 병원에서 다시 재회하게 됐는지 궁금증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서현은 은호원을 바라보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서현이 은호원을 하우라인에 입사시킨 장본인인 바 있어 본격적인 만남을 시작한 두 사람이 추후 어떤 인연을 쌓아갈지, 흥미진진한 상황에 기대감이 상승된다.

‘자체발광 오피스’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3:20:4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