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원효 김재욱이 화제다.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개그맨 김원효 김재욱이 일본 대표 개그팀과 '아키나규슈타인'을 결성, 합동 무대를 펼친다.

김원효와 김재욱은 22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윤형빈소극장에서 일본 개그맨 아키나, 와규, 아인슈타인 팀이 뭉쳐 '아키나규슈타인'이라는 이름으로 국내 무대 최초로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아키나규슈타인'은 100년의 전통을 지닌, 현재 100명이 넘는 개그맨이 소속된 일본 내 대표적인 연예기획사 요시모토흥업 소속 개그맨들로 이뤄진 팀이다. 현재 일본에서 한창 떠오르고 있는 개그맨들로 구성돼 있다.

앞서 김원효와 김재욱은 최근 SBS ‘웃찾사’로 합류하며 첫회 출연료를 소아암 환자에게 기부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1:09:22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