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냉장고를 부탁해' 조세호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개그맨 조세호가 아버지의 연봉을 둘러싼 루머를 해명했다.

조세호는 20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 딘딘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해 금수저 연예인이라는 이미지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이날 그는 "소문이 너무 많이 부풀려졌다. 아버지 연봉이 30억원이라고 소문이 났는데 아니다"라며 "어떤 기자님과 인터뷰하는데 정말 아닌데 통장을 보여드려야 하냐고 물었다"고 말했다.

조세호는 "혹시 아버지가 진실을 감추고 나한테 비밀로 한 게 아닐까 생각도 했다. 어느 날 아버지가 집에서 맥주 한잔하자고 하더라. 연봉 30억설은 사실이라고 말해주기를 기대했지만 집에 빚이 있다고 하셨다. 앞으로 내가 갚아가야 할 것 같다고 하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30억 연봉설이 진실이 아니라 미안하다고 하셨다. 그래서 내가 열심히 해서 연봉 30억원의 주인공이 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1:00: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