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소영을 이상형으로 꼽은 박성광.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쳐
박성광이 이상형으로 동료 박소영을 택했다.

21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의 ‘마음의 소리’ 코너에는 박성광이 출연해 박지선이 주장한 ‘박성광 공공재’에 대해 이야기를 나놨다.

박성광은 김민경과 박지선에게 “절 썼다가 제자리에만”이라며 “둘 다 포기했으면 좋겠는데 안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영철은 김민경과 박지선 외에 좋아하는 연예인이 있냐고 질문했고 박성광은 “개그우먼 중에는 박소영씨 개인적으로 좋아한다. 너무 귀엽고 매력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성광은 방송 끝부분에 “박지선 얘기만 나오면 당황한다. 요즘에는 한 마디 한 마디 잘해야 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09:43:00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